'수미네 반찬' 김수미, 한식의 세계화 자신 "방탄소년단처럼…"
'수미네 반찬' 김수미, 한식의 세계화 자신 "방탄소년단처럼…"
  • 윤슬 기자
  • 승인 2018.06.07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tvN 방송화면)
(사진=tvN 방송화면)

[뷰어스=윤슬 기자] '수미네 반찬'이 미각 자극 쿡방을 선보인다.

6일 방송된 tvN '수미네 반찬' 첫 회에는 김수미와 노사연, 장동민, 셰프 여경래, 최현석, 미카엘이 출연했다. 이날 출연진은 고사리를 재료로 해서 고사리 굴비 조림, 연근전 등 다양한 반찬을 함께 만들었다.

‘수미네 반찬’은 바쁜 일상에 쫓겨 끼니를 챙기기도 어려운 사람들에게 한 끼 식사의 소중함을 알린다는 취지를 담고 있다. 첫 방송 이후 실생활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재료로 만든 요리들과 집밥에 대한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한식 메뉴로 호평을 이끌어냈다. 특히 김수미는 한식 반찬에 대한 이야기를 시청자들에게 전할 전령사로 나섰다.

김수미는 제작발표회 현장에서 “밥차를 해서 반찬을 팔러 나가자, 그래서 혼자 사는 학생들에게 김치 같은 것들을 저렴하게 팔자는 이야기를 했다. 그리고 조금 더울 때 시작했는데 날씨가 쌀쌀해지면 일본에 가서도 수미네 반찬을 팔 거다. 그리고 정말 획기적으로 두바이도 갈 거다. 가서 한국 반찬을 팔 거다”라며 “방탄소년단이 빌보드 차트 1위 할 거 꿈이나 꿨나. 우리도 해낼 거다. 아프리카에서도 조개젓과 김치를 팔 거다”라고 말했다. 한식 반찬과 자신의 손맛에 대한 강한 자신감이 드러난 이야기였다.

다음 방송에서는 김수미표 묵은지찜의 비법이 밝혀진다. 첫 회 방송만으로 시청자들의 오감을 자극하는 데 성공한 ‘수미네 반찬’이 매주 어떤 메뉴로 보는 이들의 침샘을 자극할지 궁금해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