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작 SWOT 리뷰] 송강호의, 송강호에 의한, 송강호를 위한 ‘마약왕’
[신작 SWOT 리뷰] 송강호의, 송강호에 의한, 송강호를 위한 ‘마약왕’
  • 남우정 기자
  • 승인 2018.12.19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뷰어스=남우정 기자] 시대가 만든 괴물을 조명한다. 

‘마약왕’은 1970년대, 마약으로 권력과 돈을 지배한 남자 이두삼(송강호)의 일대기를 그린 작품이다. 실제로 부산에서 있었던 마약 유통 사건을 모티브로 삼은 ‘마약왕’을 SWOT 분석을 통해서 짚어봤다. 

■ Strength(강점) 

‘마약왕’은 이두삼이라는 한 남자의 일대기를 그려내는데 그 안에 1970년대의 시대가 함축적으로 담아있다. ‘내부자들’을 통해서 날카로운 통찰력으로 권력자들의 이면을 그려냈던 우민호 감독은 ‘마약왕’으로 시대를 옮겼다. ‘마약왕’에서도 마약까지 수출하는 시대의 아이러니와 부정부패의 관료들, 상류층의 민낯, 한탕주의와 물질만능주의를 신랄하게 꼬집는다.  
특히 ‘마약왕’은 송강호의, 송강호에 의한, 송강호를 위한 작품이다. 최근 소시민 중심의 캐릭터를 그려왔던 송강호의 파격적인 모습을 만날 수 있다. 후반부는 그야말로 송강호가 모든 걸 쥐락펴락하며 영화를 끌고 가는데 감탄이 절로 나온다. 주요 조연진들도 훌륭한 연기를 펼치는데 조우진은 미친 존재감을 발휘한다.

■ Weakness(약점) 

‘마약왕’이 다룬 70년대는 그간 많은 영화에서 다뤄왔다. 그래서 ‘마약왕’이 신선하게 다가오지 않는다. 캐릭터들도 전형적이다. 경상도 출신의 남자가 성공을 쫓고 파멸해가는 이야기, 한국 영화 몇 편을 섞어 놓은 듯하다. 

여기에 여성 캐릭터를 소비하는 방식이 ‘내부자들’과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배두나가 연기한 로비스트 김정아 조차도 눈에 띄지 않고 남성들의 유희를 위해서 헐벗은 채 봉춤을 추는 여성들을 봐야하는 상황이 불쾌하다. 

■ Opportunity(기회)

‘마약왕’은 송강호와 우민호 감독이 만났다는 점만으로도 올해 기대작으로 꼽혀왔다. 이미 예매율 1위를 달릴 정도로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다. 시대 상황을 다룬 작품은 많은 관객들의 선택을 받아왔다. 최근 ‘국가부도의 날’도 좋은 성과를 얻었다. ‘마약왕’을 선택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 

■ Threat(위협)

같은 날 개봉하는 ‘스윙키즈’, ‘아쿠아맨’의 기세가 막강하다. ‘마약왕’은 청소년 관람불가이지만 ‘스윙키즈’는 12세 관람가로 문턱이 낮다. 여기에 송강호의 아들인 축구선수 송준평의 경솔한 발언이 논란이 됐다. ‘마약왕’에겐 치명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