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하니] 역대급 리얼 ‘연애의 맛’의 탄생, 그 전에 '우결' 있었다?
[기억하니] 역대급 리얼 ‘연애의 맛’의 탄생, 그 전에 '우결' 있었다?
  • 이소희 기자
  • 승인 2018.12.29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TV조선 제공)
(사진=TV조선 제공)

[뷰어스=이소희 기자]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맛’에서 만난 배우 이필모와 서수연이 결혼한다. 지금껏 각종 매칭프로그램이 탄생해왔지만 이렇게 연예인과 비연예인이 방송을 통해 부부가 되는 경우는 거의 처음이다. 이는 시간을 거슬러 올라가 가상연애 프로그램의 원조격이었던 ‘우리 결혼했어요’(이하 ‘우결’)이 내놨던 성과들과 조금은 다른 모양새다. 

‘연애의 맛’은 싱글 스타들이 자신들의 이상형과 데이트를 하며 사랑을 찾아가는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방송 초반에는 별다른 신뢰를 얻지 못하는 듯했다. 그간 예능에서 이성이 나와 서로에게 호감을 확인하고 연애를 하는 듯한 모습은 수도 없이 그려졌지만 결국에는 ‘방송용’이라는 인식이 더 앞섰기 때문이다. 게다가 ‘연애의 맛’은 연예인과 비연예인의 만남이라는 설정에 과연 리얼리티가 될 수 있을까 의구심을 낳았다.

그러나 ‘연애의 맛’은 이런 생각을 완전히 뒤엎었다. ‘종미나 커플’(김종민·황하나)은 방송이 나갈 때마다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내리며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다. 이들을 바라보는 시청자들은 마치 본인이 연애를 시작하는 듯한 설렘을 느낀다며 떨려한다. 심지어 두 사람이 진짜 결혼까지 했으면 좋겠다는 의견들을 내놓는다. 그리고 그런 시청자의 염원은 실제가 됐다. 또 다른 인기 커플인 ‘필연 커플’(이필모·서수연)은 최근 결혼 날짜를 잡고 공개 프러포즈를 했다.

필연 커플은 ‘연애의 맛’이 기존의 연애프로그램, 특히 이런 프로그램의 원조 격인 ‘우결’과 다른 목적지를 추구한다는 것을 증명했다. ‘우결’은 제작진이 제시하는 상황을 통해 예능적인 요소를 이끌어내는데 목표가 있었다. 애초부터 ‘가상연애’를 전면에 둬 결혼생활을 살펴보자는 취지였기 때문이다.  

‘우결’에서도 실제 연인이 탄생하기도 했지만, 그건 어디까지나 당사자 두 사람의 일이었다. 그런가 하면 ‘연애의 맛’의 주된 예능요소는 두 사람이 서로를 대하는 자세, 즉 얼마나 진심으로 임하고 있는지 그 자체다. 사람과 사람이 만나는 일이기 때문에 어떻게 될지 모르는 것이라고 해도, 방송 측면에서 출연진이 진심을 다할 수 있도록 충분한 뒷받침을 해준다는 것이다. 

이처럼 화제의 프로그램이었던 ‘우결’과 리얼리티의 끝판왕이 된 ‘연애의 맛’은 서로 다른 방점을 찍은 프로그램으로 남게 됐다. 전자가 ‘이 커플 정말 사귈까?’ 궁금증을 유발했다면, 후자는 ‘이 커플 정말 사귀면 좋겠다’와 같은 기대를 이끄는 셈이다. 필연커플의 결혼으로 종미나 커플의 행보까지 주목을 받고 있는 상황 속, 그와 다른 매력을 지닌 ‘우결’의 역대급 커플을 짚어본다면 더욱 재미있을 듯하다.

(사진=데프콘 SNS)
(사진=데프콘 SNS)

■ 정형돈·태연, 모두의 예상을 뒤엎은 조합

정현돈과 태연은 ‘우결’ 속 가장 뜻밖의 커플 중 한 팀으로 꼽힌다. ‘모두가 반대하는 결혼’이 콘셉트였다. 두 사람은 2009년 1월부터 4월까지 짧은 기간 동안 최초 미혼 커플 생활을 했다. 애칭은 ‘젤리(태연)’ ‘푸딩(정형돈)’이었다. 독특한 점은 시청자들이 기존 커플에 달달한 상상력을 부여하는 한편, 정형돈과 태연에는 애초부터 ‘예능’이라고 선을 긋고 지켜봤다는 사실이다. 심지어 당시 정형돈은 현재 아내와 연애 중이었고, 예능 측면으로는 사오리와 가상결혼 이후 두 번째 출연이었다. 두 사람의 가상 생활이 끝날 때에도 태연은 인터넷으로 정형돈의 열애 소식을 봤다면서 왜 부인 몰래 다른 여자를 만나냐고 장난으로 다그치는 등 훈훈한(?) 마무리를 했다.

(사진=MBC 제공)
(사진=MBC 제공)

■ 조권·가인, 시청자 사로잡은 꼬꼬마 커플

2009년 10월부터 2011년 1월까지 약 1년 반 동안 가상생활을 한 조권과 가인은 ‘꼬꼬마 커플’로 불렸다. 두 사람은 친구 같은 케미로 역사상 가장 전폭적인 지지를 얻었다. 그로 인해 ‘우결’ 커플 중 가장 오래된 사이로 남았다. 특히 조권과 가인은 연상연하 커플로 풋풋한 감정부터 친근한 면모까지 모두 보여줬다. 털털한 이미지의 가인은 여린 모습을, 까불거리기만 할 것 같은 조권은 어엿한 모습을 때때로 드러내는 등 개인적으로도 색다른 매력을 어필했던 커플이었다. 

(사진=MBC 화면 캡처)
(사진=MBC 화면 캡처)

■ 남궁민·홍진영, 의외로 케미 폭발

2014년 3월부터 2015년 3월까지 1년이나 가상 커플 생활을 한 남궁민과 홍진영도 의외의 조합이었다. 평소 차분하고 느릿느릿한 성격을 보여준 남궁민과 항상 에너지 넘치는 깨발랄 매력의 홍진영은 극과 극이었다. 이들의 첫 만남도 그랬다. 하지만 두 사람은 금세 서로에게 적응해나가며 설렘과 웃음을 동시에 줬다. 특히 은근히 장난기 넘치고 위트 있는 남궁민의 면모가 드러나면서 케미는 더욱 살아났다. 또한 서슴없이 스킨십을 하는 모습 등으로 시청자들에 묘한 떨림을 안기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