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에서] RBW 첫 보이그룹 원어스, 마마무 명성 이을까
[현장에서] RBW 첫 보이그룹 원어스, 마마무 명성 이을까
  • 한수진 기자
  • 승인 2019.01.09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어스(사진=RBW)
원어스(사진=RBW)

 

[뷰어스=한수진 기자] 보이그룹 원어스가 소속사 선배인 마마무에 이어 실력파로 RBW의 명맥을 이어갈 수 있을까.

9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원어스의 첫 미니앨범 ‘라이트 어스’(LIGHT US)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원어스의 맏형 레이븐은 “같이 연습했던 멤버들과 함께 데뷔하게 돼 기쁘다. 본명이 김영조인데 데뷔를 통해 레이븐으로 다시 태어난 것 같다. 원어스로 맞이할 날들이 기대된다. 성장하는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데뷔 소감과 각오를 드러냈다.

엠넷 ‘프로듀스 101’ 시즌2를 통해 먼저 얼굴을 알린 멤버 건희는 “그동안 열심히 연습해왔던 것들을 처음으로 공개하는 자리에서 멤버들과 같이 무대에 오를 수 있어서 영광이다. 아직도 실감이 안 난다. 하지만 앞으로 열심히 하는 원어스가 되겠다. 데뷔곡 '발키리'의 카리스마 있고 다크한 매력을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원어스는 레이븐(RAVN), 서호, 이도, 건희, 환웅, 시온으로 구성된 6인조로 실력파 걸그룹 마마무를 제작한 RBW가 야심차게 선보이는 첫 번째 보이그룹이다. 가창력과 퍼포먼스를 기본으로 작사, 작곡 능력까지 갖춘 실력파 아이돌이다. 

팀명을 원어스로 지은 이유에 대해 건희는 “팀명은 팬들 한 명 한 명이 만들어준 우리라는 뜻을 갖고 있다. 우리가 모여 하나의 세상을 만들어간다는 의미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데뷔곡 ‘발키리’는 묵직한 기타 리프 사운드가 인상적인 노래로 힙합적인 요소가 가미된 댄스곡이다. 북유럽 신화 속 존재인 발키리와 불빛을 ‘밝히리’라는 중의적인 의미를 담아 판타지적인 볼거리를 제공한다. 

원어스(사진=RBW)
원어스(사진=RBW)

 

‘발키리’에 킬링포인트에 대해 환웅은 “인트로에 건희가 무덤에서 부활하는 듯한 '전사자의 춤', 브릿지 부분에서 영화 명장면을 연상시키는 '매트릭스 춤', 후렴구의 불빛을 밝히는 '횃불 춤'이 킬링 포인트다”고 설명했다.

건희는 “‘발키리’에선 발키리가 데려간 전사들이 칼을 휘두르는 모양을 확인할 수 있는데 이 지점이 킬링 포인트가 될 거다. 또한 영화 ‘매트리스’의 명장면을 연상시키는 퍼포먼스 속에서 다크한 매력을 느낄 수 있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특히 멤버 건희, 환웅, 서호는  ‘프로듀스 101’ 시즌2 출연 후 데뷔까지 꽤 오랜 시간이 걸렸다. 그런 만큼 감회가 남다를 듯했다. 건희는 “(프로그램 출연한 지)2년이 지났다. 같이 연습했던 친구들이 데뷔를 하는 모습이 부럽기도 했지만 뿌듯한 마음이 컸다. 그에 힘입어 나도 같은 꿈을 꾸면서 열심히 준비할 수 있었다”고 털어놨다.

환웅은 “데뷔한 친구들이 부럽지 않았다면 거짓말이다. 하지만 연습하면서 부족한 모습을 더 많이 알게 됐다. 완벽한 모습으로 보여드리고 싶었기 때문에 더 열심히 연습할 수 있었다. 활동하고 있는 친구들에게 도움을 많이 받아서 더 열심히 했다”고 말했다.

‘라이트 어스’ 활동 목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건희는 “준비했던 것들을 아낌없이 보여드리고 싶다. 오늘부터 그 꿈을 이루게 돼 행복하다. 우리는 이제 시작하는 단계이기 때문에 원어스를 널리 알리는 게 큰 목표다. 올해 열심히 활동해서 2019년 신인상을 받으면 정말 좋을 것 같다”고 밝혀 기대를 모았다.

첫 미니앨범 ‘라이트 어스’(LIGHT US)는 9일 오후 6시 발매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