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배우 누구?] ‘일뜨청’ 이도현에 자꾸만 눈이 가는 이유
[이 배우 누구?] ‘일뜨청’ 이도현에 자꾸만 눈이 가는 이유
  • 손예지 기자
  • 승인 2019.01.21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위에화엔터테인먼트)
(사진=위에화엔터테인먼트)

 

[뷰어스=손예지 기자] ‘케미요정’의 발견이다. JTBC 월화드라마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연출 노종찬, 극본 한희정)에서 주인공 길오솔(김유정)의 남동생 오돌 역을 맡은 신인배우 이도현 얘기다.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는 청소를 모르고 살던 꼬질이 취업준비생 오솔이 결벽증을 앓다 못해 청소업체까지 차린 젊은 CEO 장선결(윤균상)과 만나며 벌어지는 로맨스를 그린다. 오솔과 선결의 이야기가 중심을 이루는 가운데 주변 인물들의 모습이 감초처럼 더해진다. 이도현은 이렇듯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의 재미를 책임지는 신 스틸러 중 하나다. 특히 이도현의 경우 극 중 여러 인물들과 관계를 맺는데 각 캐릭터마다 보여주는 케미스트리가 이상적이다.

케미스트리하면 빼놓을 수 없는 설정은 로맨스다. 이도현 역시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에서 적은 비중에도 설렘을 자아내는 로맨스 연기를 펼치고 있다. 상대는 극 중 누나의 친구 민주연(도희)이다. 앞서 오돌은 주연의 아버지를 구하기 위해 싸움에 휘말렸다. 오돌이 태권도 유망주로 대학 입학을 앞둔 인물이기에 이 싸움은 그에게 치명적인 위기가 됐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돌은 미안한 마음에 오히려 화를 내는 주연을 의젓하게 감싸주며 시청자들의 ‘연하남 로망’을 제대로 충족시켰다. 

(사진=JTBC)
(사진=JTBC)

 

그런가 하면 우리 일상에서 흔히 볼 법한 케미스트리로 이야기의 현실감을 높이기도 한다. 누나 오솔과 아버지 공태(김원해)를 만날 때다.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에서 오솔의 가족은 하루도 평안할 날이 없다. 가족들은 사소한 일들로 말다툼을 벌이며 집안에서 추격전을 벌이기도 한다. 쫓기는 이는 주로 오돌이다. 화장실에서 몰래 담배를 피우다 공태에게 걸려 혼이 나는가 하면, 누나에게 구타와 구박(?)을 당하기 일쑤인 전형적인 현실 막내의 모습으로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하는 오돌이다. 물론 오솔네 장면이 복잡한 감정 연기를 필요로 하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단순한 상황일수록 이를 웃음으로 승화시키는 데는 배우들의 공이 필요하다. 장면 속 인물들이 주고받는 대사와 동작을 어색하지 않게 소화하는 능청스러움을 갖췄을 때 가능한 일이기 때문이다. 

그렇기에 데뷔 후 겨우 세 번째 출연작인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에서 ‘케미요정’과 ‘신 스틸러’ 역할을 톡톡히 하는 이도현의 존재감이 더욱 눈에 띈다. 이도현은 2017년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로 시청자들을 처음 만난 신예다. 당시에는 주인공 준호(정경호)의 어린 시절을 연기했다. 회상 장면에만 등장하느라 자주 모습을 비추지는 않았으나 훈훈한 외모와 특유의 싱그러운 분위기로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받았다. 이어 이도현은 지난해 SBS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에서 보다 활기찬 에너지를 드러냈다. 고교 조정부 선수 유찬(안효섭) 한덕수(조현식)와 삼총사로 통하는 동해범 역을 맡아 귀여운 매력을 발산했다. 특히 운동과 먹는 것밖에 모르는 운동부 소년들의 순수하고 해맑은 모습을 그대로 표현하며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의 힐링 캐릭터가 되었다. 당시에도 이도현은 안효섭·조현식과 함께 우정과 브로맨스 사이의 케미스트리를 보여주며 웃음을 더하기도 했다.

이렇듯 이도현은 만나는 작품과 캐릭터마다 위화감 없이 잘 녹아든다. 장르를 불문하고 어떤 작품이건 대다수 장면이 여러 배우들의 시너지를 필요로 하는 만큼 이도현의 능력은 앞으로 배우 생활을 함에 있어 큰 강점이 될 터다. 게다가 올해 나이 25살이지만 여전히 교복이 잘 어울리는 풋풋한 매력과 세 작품 연속 운동선수 캐릭터를 맡게 해준 듬직한 체형을 갖추며 시청자들의 보는 눈마저 즐겁게 한다.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이후 이도현이 또 다른 작품에서 보여줄 다채로운 케미스트리가 벌써 기대되는 이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