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그날들’ 엄기준 “정학 役, 이중 매력 가진 캐릭터라 선택”
뮤지컬 ‘그날들’ 엄기준 “정학 役, 이중 매력 가진 캐릭터라 선택”
  • 한수진 기자
  • 승인 2019.01.23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인사이트엔터테인먼트)
(사진=인사이트엔터테인먼트)

 

[뷰어스=한수진 기자] 뮤지컬 ‘그날들’이 오는 2월 서울 공연을 앞두고 정학과 무영, 그녀 역의 배우들 인터뷰 영상을 공개했다.

‘그날들’ 제작사인 인사이트엔터테인먼트 측은 각종 SNS를 통해 정학 역의 유준상, 이필모, 엄기준, 최재웅, 무영 역의 오종혁, 온주완, 남우현, 윤지성, 그리고 그녀 역의 최서연, 제이민의 인터뷰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인터뷰 영상에서 냉철하고 철두철미한 원칙주의자 정학 역의 유준상, 이필모, 엄기준, 최재웅은 카리스마 넘치는 경호관의 모습으로 분위기를 압도했다.

먼저 유준상은 “뮤지컬 ‘그날들’은 그 동안 많은 사랑을 받았던 작품이고, 창작뮤지컬이기 때문에 보시는 관객 분들도 더 즐겁고 재미있으면서 의미 있는 공연을 볼 수 있을 거라고 생각된다. 초연부터 이번 공연까지 함께해 저에게도 아주 특별한 작품인 ‘그날들’이다. 그 동안 보여드렸던 정학보다 더욱 공감할 수 있고 업그레이드 된 정학을 보여드리도록 하겠다. 많이 기대해주시길 바란다”고 공연을 앞둔 소감을 전했다.

이필모는 “오랫동안 곁에 두고 있었던 작품인데 함께 하게 돼서 굉장히 기쁘고 설레고 두근거린다.  ‘그날들’이 오랫동안 많은 사랑을 받아온 작품인 만큼 그 안에서 정학이란 인물로 관객분들의 마음에 닿고 가슴 속 깊이 남을 수 있는 캐릭터를 보여드리도록 하겠다”고 전하며 “고(故) 김광석의 노래를 무대에서 부를 수 있어 영광이다. 부산, 대전 공연을 하면서 관객분들에게 많은 힘을 받았다. 서울 공연에서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서울 공연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이어 엄기준은 “대한민국 뮤지컬 배우 중 고(故) 김광석 선생님 노래 안 좋은 사람은 없는 것 같다. 이 분이 불렀던 노래로 만들어진 ‘그날들’ 무대에 설 수 있어 기쁘다. 정학은 20년이라는 시간을 뛰어넘으며 과거와 현재의 모습을 모두 보여줘야 하는 이중적인 매력을 가진 캐릭터라 선택하게 됐다”고 새롭게 합류한 소감을 전하며 “고(故) 김광석의 노래 중 ‘그녀가 처음 울던 날’을 좋아한다. 무대에서 이 노래를 부르는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 많은 기대와 응원 바란다”고 전했다.

뮤지컬 ‘그날들’을 고향이라고 생각한다는 최재웅은 “초연부터 고생을 많이 하면서 올렸던 작품이라 잊을 수 없고, 이번 공연에도 함께 한 것은 선택이라기보다 당연하다고 생각했다”고 공연을 앞둔 소감을 전하며 “뮤지컬 ‘그날들’은 주옥같은 노래들이 많아 음악만으로도 충분한 감동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여기에 스토리가 더해지면 그 감동은 두 배로 다가올 것이다. 후회되지 않는 무대 보여드리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