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이캐슬’이 남긴 것] ③ 김정난·우미화·유연·김주령·조미녀 신 스틸러 5人
[‘스카이캐슬’이 남긴 것] ③ 김정난·우미화·유연·김주령·조미녀 신 스틸러 5人
  • 손예지 기자
  • 승인 2019.01.31 1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11월 첫 방송 시청률 1.7%를 기록하며 다소 저조한 성적으로 출발한 JTBC 금토드라마 ‘스카이(SKY)캐슬’(극본 유현미, 연출 조현탁)이 종영까지 1회 만을 남겨뒀다. 기대도, 주목도 받지 못했던 ‘스카이캐슬’이 기적을 일으킨 데는 대한민국 입시문제를 소재로 회마다 영화처럼 박진감 넘치는 전개를 선보이는 대본, 미장센이 돋보이는 연출, 배우들의 흡인력 강한 연기가 큰 몫을 했다. 덕분에 지난 19회로 자체 최고 시청률 23.2%를 돌파, 비지상파 역대 최고 성적을 냈다. 과연 지난 2달 간 신드롬급 인기를 얻은 ‘스카이캐슬’이 안방극장에 남긴 것들을 짚어본다. -편집자주

(사진=JTBC 방송화면)
(사진=JTBC 방송화면)

 

[뷰어스=손예지 기자] ‘스카이캐슬’의 눈부신 성과, 그 뒤에 신 스틸러가 있다.

‘스카이캐슬’이 큰 인기를 끌면서 조연 배우들에 대한 반응도 뜨거웠다. 이에 짧은 분량에도 강렬한 인상을 남긴 신 스틸러 5인방을 꼽아봤다.

(사진=JTBC 방송화면)
(사진=JTBC 방송화면)

 

#김정난
‘스카이캐슬’의 일등공신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김정난은 ‘스카이캐슬’에서 이명주 역으로 특별출연해 드라마의 시작을 강렬히 열었다. 극 중 명주는 겉으로는 모두의 부러움을 사는 의사 사모님이지만 안에서는 아들을 의대에 입학시키기 위해 폭언과 폭행을 일삼았던 엄마다. 김정난은 명주의 이중적인 면모를 실감나게 소화해 시청자들을 극에 몰입하게 했다. 특히 의대 합격 통지서만을 남겨두고 가출한 아들을 쫓아 헤매는 모습은 눈물샘을 자극하기도 했다. 무엇보다 결국 인연을 끊겠다는 아들에 좌절해 스스로 목숨을 끊는 명주로 ‘스카이캐슬’ 1회 엔딩을 장식, 시청률의 급격한 상승세를 이끌었다.

(사진=JTBC 방송화면)
(사진=JTBC 방송화면)

 

#우미화
우미화는 ‘스카이캐슬’을 통해 ‘도훈맘’이라는 별명을 얻게 됐다. 오미화는 극 중 한서진(염정아)과 어울리는 엄마로 활약, 엄마들 사이에 존재하는 미묘한 기싸움을 그려내며 이야기에 현실감을 더했다. 또한 아들의 성적표 관리를 위해 동급생 혜나(김보라)에게 돈을 주고 수행평가를 부탁하는 모습으로 어른의 그릇된 욕심을 대변하기도 했다. 이렇듯 극 중 도훈 엄마는 ‘스카이캐슬’에서 다른 이름이 소개되지 않을 정도로 작은 역할이었으나, 우미화의 현실감 넘치는 연기 덕분에 인기를 얻을 수 있었다. 실제로 우미화는 연기 경력 십수년의 베테랑으로 연극 무대에서 이름을 날렸다. ‘스카이캐슬’이 방영하는 동안에도 연극 ‘그와 그녀의 목요일’을 통해 관객들을 만났다.

(사진=JTBC 방송화면)
(사진=JTBC 방송화면)

 

#유연
‘스카이캐슬’ 최대 수혜자가 아닐까. 배우 유연이 연기한 로라 정이다. 로라 정은 극 초반 미스테리한 인물로 그려졌던 김주영(김서형)의 비밀을 처음 알린 캐릭터로 주목받았다. 적재적소 상황마다 나타나 충격적인 이야기를 던지며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한 로라 정은 동시에 우아하고 여유로운 미소와 말투로 시청자들 사이에 수많은 패러디를 양산하기도 했다. 로라 정을 맡은 유연은 2000년 뮤지컬 ‘아가씨와 건달들’로 데뷔한 공연계 스타다. 특히 대학로에서는 스테디셀러 코미디 ‘어른이 뮤지컬 난쟁이들’의 인어공주 배우로 유명하다.

(사진=JTBC 방송화면)
(사진=JTBC 방송화면)

 

#김주령
출연 분량 대비 최고의 화제성을 자랑했다. ‘스카이캐슬’의 이른바 세리 이모, 김주령이다. 김주령이 맡은 세리 이모는 ‘스카이캐슬’에서 전화 통화하는 모습으로만 등장했다. 동생 노승혜(윤세아)에게 딸 세리(박유나)가 하버드 입학 사기를 쳤다는 소식을 전하는 역할이었다. 이때 우리말과 영어를 섞어 쓰고 고상한 말투로 비속어를 거침없이 사용하는 모습이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으며,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 여러 패러디물이 올라오기도 했다. 화제를 모은 대사 일부는 김주령이 직접 만든 것으로 알려졌다. 재치있는 연기로 주목받은 김주령 역시 연극 무대에서 활발히 활동했으며, ‘도가니’ ‘특별시민’ ‘명당’ 등 영화에서도 신 스틸러로 활약했다. 현재 TV조선 ‘바벨’에도 출연한다.

(사진=JTBC 방송화면)
(사진=JTBC 방송화면)

 

#조미녀
‘스카이캐슬’ 19회의 주인공이었다고 해도 무방하다. 주영의 딸 케이 역를 연기한 조미녀 얘기다. 케이는 어릴 적 교통사고로 뇌 손상을 입은 인물이다. 이에 ‘스카이캐슬’ 내내 하얀 드레스를 입고 유리창에 문제 풀이를 하는 모습으로만 등장했다. 그런 그가 지난 19회에서 처음 엄마 주영을 마주하며 입을 열었다. 당시 조미녀는 마음의 나이가 어린 시절 그때에 머문 케이를 실감나게 소화했다. 아기의 목소리와 말투로 주영을 반기는 모습이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특히 조미녀는 케이를 보다 현실적으로 그려내기 위해 캐릭터 특성상 체중을 18kg이나 증량한 것으로 알려져 감탄을 자아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