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에서] 김혜자마저 설레게 만든 ‘눈이 부시게’의 인생 이야기
[현장에서] 김혜자마저 설레게 만든 ‘눈이 부시게’의 인생 이야기
  • 이소희 기자
  • 승인 2019.02.11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현지 기자)
(사진=이현지 기자)

[뷰어스=이소희 기자] 배우 김혜자와 한지민이 ‘눈이 부시게’를 통해 같은 인생을 산다. ‘시간 이탈 로맨스’라는 수식어를 내세운 ‘눈이 부시게’는 이 같은 이야기를 통해 판타지를 뛰어 넘는 따뜻한 이야기를 펼칠 예정이다.

JTBC 새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극본 이남규·김수진, 연출 김석윤) 제작발표회가 1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콘래드 호텔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김석윤 PD를 비롯해 김혜자, 한지민, 남주혁, 손호준, 김가은 등이 참석했다. 

‘눈이 부시게’는 주어진 시간을 다 써보지도 못하고 잃어버린 여자 김혜자(김혜자, 한지민)와 누구보다 찬란한 순간을 스스로 내던지고 무기력한 삶을 사는 남자 이준하(남주혁), 같은 시간 속에 있지만 서로 다른 시간을 살아가는 두 남녀의 시간 이탈 로맨스를 그리는 작품이다. 

여기에서 김혜자와 한지민은 2인 1역을 펼치며 파격적인 연기변신을 펼친다. 두 사람은 누구에게나 공평하게 주어지는 시간을 잃어버린 스물다섯 청춘 혜자를 통해 의미 없이 흘려보내는 시간과 당연하게 누렸던 순간의 소중함을 이야기할 예정이다. 

이날 김석윤 PD는 캐스팅과 관련해 “김혜자 선생님은 국민배우라는 수식어만으로도 가능했다. 연기 스펙트럼도 넓으실 뿐만 아니라 또 김혜자 선생님이 안 되는 코믹, 한지민이 아니면 안 되는 코믹이 각각 있다. 대안의 여지가 없던 캐스팅이었다”고 확신을 드러냈다.

(사진=이현지 기자)
(사진=이현지 기자)

아울러 작품 속 주인공은 배우 김혜자와 동명을 사용해 눈길을 끈다. 이에 대해 김 PD는 “제3의 인물로 그릴 수 있었는데 우리가 알고 있던 김혜자라는 배우를 내세워서 시청자들이 느끼는 감흥이 더 컸으면 싶었다. 선생님에게도 ‘진짜 갑자기 나이가 든 25살이 됐다고 생각해달라’고 말씀드렸다”고 설명했다.

3년 만에 드라마에 복귀하는 김혜자는 설레는 마음으로 입을 열었다. 김혜자는 “그간 할 만 한 역이 없어서 3년 간 작품을 하지 않았다”면서 “드라마를 많이 해왔지만 이런 드라마는 처음이다. 어떤 드라마와도 비슷하지 않다. 상투적이긴 하지만 그래도 설렜다. 새로운 것이라 어떻게 하는지도 잘 몰랐다”고 말했다.

이어 “25살이 70대로 변하는 건 수술로도 안 된다. 어떻게 해야 보는 분들이 잘 받아들일 수 있을까 고민했다. PD의 도움이 없었다면 못 했을 것이다. 나는 어떻게 살아왔을까 고민을 하게 됐고, (촬영하는 동안) 극 중 김혜자로서 살아와서 끝나도 끝난 것 같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더 나아가 김헤자는 한지민과 호흡을 맞추는 것에 대해 “한지민과 촬영이 겹치는 경우는 많이 없었다”면서도 “하지만 ‘평소 봐오던 사랑스러운 한지민이 내 젊은 시절을 연기하는구나’ 생각했다. 젊은 혜자가 처한 상황과 내가 처한 상황과 다르기 때문에 그에 맞춰 충실히 연기하려고 했다. 시청자 분들이 같은 여자라고 봐주길 원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김혜자는 이후 발언을 하다가 한지민이 자신의 ‘젊은 시절’을 연기한다고 했던 것은 어폐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외모는 늙었지만 25살의 김혜자(한지민) 그 자체라는 것.

(사진=이현지 기자)
(사진=이현지 기자)

한지민 역시 “드라마 속 혜자도 매력적이었지만 김혜자 선생님을 보고 작품을 하게 됐다. 선생님의 젊은 날을 연기할 수 있다는 게 영광으로 다가왔다. 또 선생님의 존함을 쓰면서까지 연기할 수 있어서 좋았다. 나에게는 꿈같은 배우이신데 이렇게 직접 만나 뵐 수 있는 것만으로도 행복했다”고 김혜자에 존경심을 드러냈다.

이어 “대본 리딩 때 선생님이 자주 하시는 제스처, 말투 등을 보고 따라하려고 했다. 촬영 없는 날에도 선생님을 찾아 뵀다”면서 “선생님은 연기를 할 때만큼은 그 자체로 살아가시더라. 후배로서 부끄러운 점도, ‘그렇게 되고 싶다’는 생각도 있었다. 배울게 많은 현장이었다”라고 2인 1역을 위해 노력한 점을 설명했다.

김혜자는 “나이가 들면 목소리에도 세월이 묻는다. 그런데 젊은 사람들은 심플하다. 그런 것들을 따라하려고 했다. 또 원래 말이 느리니 빠르게도 해보고 했다”고 말했다.

한지민은 남주혁과도 호흡을 맞춘다. 이에 한지민은 “현장에서 연기를 할 때는 후배라는 사실이나 나이 차이를 의식하지 않으려고 한다. 현장에서 만난 선배들 또한 내가 편하게 호흡할 수 있도록 해주셨기 때문이다. 서를 대하는 데 어려울까 서로가 노력한 부분이 있다. 선후배가 아니라 상대역으로서 연기를 해서 재미있었다”고 말했다.

남주혁 역시 나이 차이나 선후배 사이를 의식하지 않고 연기에 임했음을 밝히며 “드라마 현장은 늘 설렌다. 한지민 선배님이 잘 해주셔서 편안하게 연기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또한 캐릭터에 대해 “준하가 나와 닮은 점이 많더라. 멀쩡해 보이지만 속으로는 자기만의 사연이 있는 모습들이 나오는데, 이런 것들을 연기하며 마음이 편했다. 그래서 좀 더 자연스러운 매력이 나오지 않을까 싶다”고 말해 작품을 향한 기대를 높였다.

(사진=이현지 기자)
(사진=이현지 기자)

그런가 하면 손호준과 김가은은 각각 김혜자의 친오빠 김영수, 절친 이현주를 연기한다. 두 사람은 ‘썸 앤 쌈’을 오가며 티격태격 케미를 뽐낼 예정이다.

손호준은 “김가은이 워낙 연기를 잘 해서 어떤 애드리브나 장면도 잘 받아줘서 재미있게 촬영했다”면서 “여동생을 갖는 게 소원인데 이게 잘 이루어졌는지 아닌지는 말씀드릴 수 없지만 좋았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김가은은 “준비를 잘 해 와서 잘 따라가기만 했다. 또 손호준이 웃음이 많아서 NG가 나기도 했는데 그런 에너지가 잘 전달되기를 바란다”고 화답했다. 

더 나아가 손호준은 70대로 늙어버린 친동생을 털털하게 대해야 하는 역할을 연기해야 하는 만큼 많이 떨렸다고. 

이런 상황과 관련해 손호준은 “선생님과 연기할 때 ‘어떡하지’ 싶었다. 또 선생님을 막 다뤄야 해서 걱정했는데 편하게 잘 해주셔서 수월하게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사회를 맡은 박경림이 손호준에 “혜자야”하고 불러보라고 하자 “극 중에서는 그렇게 다정하게 말해본 적이 없다”고 말하며 작품 속 신선한 호흡을 예고했다.

마지막으로 김 PD는 “드라마에 ‘시간이탈 로맨스’라는 수식어를 붙였는데 원래부터 ‘산다는 것’에 집중하고 싶었다. ‘세월’이라는 표현이 맞을 것 같다. ‘우리가 나이듦을 어떻게 대하고 있을까’를 다루고 싶었다”면서 “판타지인 것은 많지만 젊은 사람과 나이든 사람을 한꺼번에 보여주기 위한 설정일 뿐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모두가 나이 들어가는 숙명 속에서 어떻게 자신을 바라보고 있을까 등 많은 이야기를 담고 있다. 그런 의미에서 젊은 분들이 많이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 작품은 드라마 ‘올드 미스 다이어리’로 합을 맞췄던 김석윤 PD와 이남규, 김수진 작가가 다시 한 번 의기투합해 만든다. 최근 종영한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후속으로 11일 오후 9시30분 방송.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