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진실 딸 투병, 퉁퉁 부은 얼굴보니…
최진실 딸 투병, 퉁퉁 부은 얼굴보니…
  • 윤슬 기자
  • 승인 2019.02.12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진실 딸 투병 (사진=유튜브 캡처)
최진실 딸 투병 (사진=유튜브 캡처)

 

[뷰어스=윤슬 기자] 고(故) 최진실 딸 최준희가 투병 중인 사실이 알려졌다.

최준희는 지난 10일 유튜브 채널 ‘준희의 데일리’를 개설해 투병 중인 근황을 공개했다. 

방송에서 최준희는 “평범한 17살 여고생, 많은 분들이 알고 계시듯 배우 최진실 님의 딸 최준희”라고 자신을 소개한 뒤 “그간 루푸스를 앓아 SNS 활동이 뜸했다”고 밝혔다.

이어 “사실 두 달 동안 몸이 안 좋아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 난치병 중에 루푸스라는 질환이 있다. 그거에 걸려서 두 달 동안 병원에 입원하며 힘든 시간을 보냈다. 그 병이 아무것도 아닌 것 같아도 막상 걸리며 사람 미치게 만든다. 이제 조금 나아져서 어제 퇴원했다”며 고통 스러웠던 치료 기간을 언급했다.

최준희는 “그 병에 걸리게 되면 몸이 퉁퉁 부어서 걸어 다닐 수가 없다. 다리에 물이 차서 휠체어를 타고 걸어 다녀야 한다. 그리고 제일 중요한 건 체중이 일주일인가 2주 만에 10kg가 갑자기 늘었다. 지금도 보시다시피 예전과 다르게 살짝 부어있지 않냐. 이게 살찐 게 아니라 부은 거다”라며 “피부에 반점이 올라오고 각질들이 일어나면서 상처처럼 났다”라고 루푸스의 증상들을 설명했다.

최준희가 앓고 있는 루푸스는 자가면역질환이다. 인체 외부로부터 지키는 면역계의 이상으로 오히려 면역계가 자신의 인체를 공격하는 현상이 특징이다.

최준희는 “인스타그램에 만화를 올렸는데 (내가) 내 모습을 괴물 같다 했다. 아직도 거울을 볼 때마다 자존감이 깎이고 ‘나는 왜 이렇게 괴물같이 변했지?’ 이런 생각도 많이 든다. 지금도 완치가 아니라 회복 중인 단계라 영상을 올릴까 말까 고민했다. 근데 이제 병원에서 다행히도 예전 모습으로 돌아 갈 수 있을 거라 얘기해주셨다. 앞으로 브이로그나 일상을 올리면서 회복해가는 모습을 볼 수 있을 거다”라며 “살쪘다’, ‘피부가 이상하다’ 등의 댓글이 달리는 건 어느 정도 감수해야 한다 생각한다. 그래도 내가 회복하는 모습을 보면서 여러분들이 이해해줬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최준희는 “나에 대한 논란이 되게 많았고 나를 싫어하는 분들, 미워하실 분들은 계속 미워할 거 안다. 하지만 이제 그런 말들 신경 쓰지 않고 내 갈 길을 가려 한다. 항상 내 옆에 남아 있어 주고 나를 항상 사랑해주실 분들이 많다는 것을 잊지 않고 그냥 내 모습 그대로 보여주면서 활동할 계획이다”라고 다짐했다.

한편 최준희의 엄마 고 최진실은 지난 2008년 10월 서울 서초구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전 남편 조성민도 2013년 사망했다. 

이에 고 최진실의 어머니가 최진실의 두 자녀 환희, 준희 남매를 맡아 키워왔으나 최준희 양이 지난해 8월 외할머니로부터 학대를 받았다고 폭로하며 논란이 일었다. 경찰은 최준희 양의 외할머니를 아동학대 혐의로 조사했지만 혐의 없음으로 수사를 종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