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중훈 금주선언, 시기제한 왜
박중훈 금주선언, 시기제한 왜
  • 나하나 기자
  • 승인 2019.02.12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중훈 금주 선언 "의존도 심해 …게을러져요"

(사진=박중훈 인스타그램)
(사진=박중훈 인스타그램)

 

[뷰어스=나하나 기자] 박중훈 금주 선언에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 박중훈은 금주선언을 하며 대중에 알릴까를 고민했지만 혼자의 의지만으론 역부족이란 생각에 알리게 됐다고. 그의 생각은 맞아 떨어졌다. 대중은 박중훈의 금주 선언을 응원하고 있다.

박중훈의 금주 선언은 설 연휴가 끝난 지난 11일 나왔다. 그는 자신의 SNS에 "이런 것까지 여기에 알려야 하나 제법 고민도 좀 했습니다만 이젠 제 의지만으론 버거워서 밝히고 전문가의 도움을 받으며 올해만 술을 안 마시기로 했습니다"라고 밝혔다.

박중훈은 금주 선언을 하기 전부터 이미 실천에 옮기고 있는 중이라 설명했다. 그는 "사실 이미 그러고 있습니다. 와인의존도가 너무 심해서요. 건강도 건강이고 자꾸 게을러져서"라며 금주를 결심하게 된 이유도 함께 밝혔다.

이어 박중훈은 "새해 모두 건강하시고 사랑하는 술친구들. 이해 부탁요. 저녁자리는 함께 해요. 올해만이라도 그러고 살게요"라고 금주 선언과 함께 지인들에게 양해를 당부했다.

박중훈은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올리브 예능프로그램 '국경없는 포차'에 출연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