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잃어버린 마을’ 빅스 혁→한상혁, 연극 데뷔 합격점
‘잃어버린 마을’ 빅스 혁→한상혁, 연극 데뷔 합격점
  • 손예지 기자
  • 승인 2019.02.27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컴퍼니다)
(사진=컴퍼니다)

 

[뷰어스=손예지 기자] 그룹 빅스 혁(한상혁)이 첫 연극 도전부터 호평을 듣고 있다. 연극 ‘잃어버린 마을’을 통해서다.

‘잃어버린 마을’은 무력충돌과 진압 과정에서 수많은 제주도민들이 끔찍하게 학살된 제주 4.3사건을 다룬 작품이다. 극 중 혁은 서울대 법대 출신으로 어린 나이에 교수에 임용되지만, 학생 운동을 하다 장애를 입게 되는 재구 역을 맡았다. 이를 통해 서북청년단의 영웅으로 추앙 받는 아버지를 미워하며 불만을 품고 있는 비운의 인물을 연기한다.

제주도 4.3사건이라는 아픈 역사를 다룬 ‘잃어버린 마을’이라는 극으로 의미 있는 도전을 시작한 혁은 지난 22일부터 무대에 오르고 있다. 어두운 시대 상황과 복잡한 감정선을 가진 재구라는 인물을 섬세하게 풀어낸다는 평이다. 특히 잔잔하던 재구의 인생에 학생 운동이라는 커다란 사건을 맞닥뜨리며, 서서히 변해가는 감정의 변화를 섬세하게 떨리는 목소리와 톤의 높낮이, 토해내는 울분 등으로 밀도 있게 그려내 호응을 얻고 있다.

첫 공연 이후 한상혁은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많이 부족하지만 항상 도움 주시고 늘 신경 써주시는 선배들, 배우들, 연출님과 스태프들 고맙다. 앞으로 남은 공연들 부끄럽지 않은 연극배우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밝히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잃어버린 마을’은 충무아트홀 및 인터파크 티켓에서 1차 티켓 예매가 시작되자마자 매진을 기록, 인터파크 연극 랭킹 1위를 달성했다. 또한 지난 26일 2차 예매 역시 전 회차 좌석이 순식간에 동나는 등 뜨거운 관심을 입증했다.

한편, 연극배우로 새로운 도전에 나선 혁은 오는 4월 7일까지 서울 충무아트홀 중극장 블랙에서 공연되는 ‘잃어버린 마을’을 통해 만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