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다뉴스] 승리 은퇴, 스스로 앗은 목소리
[수다뉴스] 승리 은퇴, 스스로 앗은 목소리
  • 한수진 기자
  • 승인 2019.03.11 2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승리(사진=YG엔터테인먼트)
승리(사진=YG엔터테인먼트)

 

[뷰어스=한수진 기자] 승리가 끝내 은퇴를 결정했다. 현 상황에선 책임에서 한 발 물러서겠다는 결정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

승리는 11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은퇴를 선언했다. 사회적 물의가 너무 컸다는 게 이유다. “스스로 용납이 안 된다”는 격정적인 말까지 써가며 현재의 감정 상태를 고스란히 드러냈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연락이 안 되는 상태로, 승리의 은퇴 발언은 소속사 상의를 거치지 않는 입장으로 보인다.

승리의 은퇴 발언은 다소 정제되지 않은 말들로 주를 이뤘다. 다소 격양된 뉘앙스로 “국민역적으로까지 몰리는 상황”이라며 자신의 상황을 비관했다. 의혹이 눈덩이처럼 불어나면서 가속화된 여론 비판에 상당한 정신적 충격을 입은 모양새다.

오늘(11일)만해도 승리와 관련한 논란들이 쏟아졌다. 대화방 몰카부터 친한 연예인들까지 논란의 중심에 서며 연일 포털을 달궜다. 급기야 출국금지 됐다는 소식까지 전해지며 비판 여론이 겉잡을 수 없을 만큼 거세졌다. 그간 물의를 일으켰던 아이돌 사건은 애교 수준이라는 말까지 나왔을 정도다.

하지만 아직 승리 관련 논란들은 의혹뿐인 상황이다. 경찰 수사가 들어갔다고는 하나 유죄로 판결된 부분은 하나도 없다. 승리 역시 이러한 점을 들어 계속해서 “의혹을 밝히겠다”는 입장을 고수 중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승리는 은퇴라는 초강수를 뒀다. 무죄를 입증하더라도 이미 퇴색된 이미지를 회복할 수 없다는 결론을 낸 것으로 보인다.

한 연예계 관계자는 “법적인 책임이 있느냐 없느냐를 떠나서 카카오톡 메시지 일부 내용 공개만으로도 승리의 이미지에 큰 타격이 갔다. 심지어 친했던 연예인들까지 피해를 입는 상황이 되자 더 이상은 가만히 두고 보기 힘들었던 것으로 보인다. 현재 수사 중인 사안들이 무죄 결과가 나오더라도 불거진 의혹만으로도 충분히 활동 제약이 큰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승리가 그룹 출신이라는 점도 책임감의 무게를 더했다. 승리의 개인 문제로 번진 이슈지만 소속그룹인 빅뱅이 계속해서 언급되면서 그룹 이미지에도 큰 타격이 갔다. 일부 빅뱅 팬들 사이에서 승리 퇴출 운동까지 언급됐다. 

정신적으로 큰 충격을 받은 것은 짐작되나 은퇴 발언이 “책임질 일이 있다면 모든 책임을 지겠다”는 지난 발언의 결론이라면 다소 실망스럽다. 연예인은 직책이 없다. 자리 박탈이 책임을 묻는 최후의 수단이 되는 회사원이 아니다. 회사원 조차 처우에 억울함이 있다면 끝까지 제 목소리를 높인다. 승리는 은퇴라는 결정으로 스스로의 목소리를 앗아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