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귀국, 몰카 유포 혐의 질문에 묵묵부답
정준영 귀국, 몰카 유포 혐의 질문에 묵묵부답
  • 추승현 기자
  • 승인 2019.03.12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준영(사진=메이크어스 엔터테인먼트)
정준영(사진=메이크어스 엔터테인먼트)

[뷰어스=추승현 기자] 불법으로 촬영한 성관계 영상(이하 몰카)을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이 촬영을 중단하고 귀국했다.

12일 정준영이 tvN ‘현지에서 먹힐까’ 미국 편 촬영을 중단하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취재진 앞에 모습을 드러낸 그는 모자를 깊게 눌러쓴 채 어두운 표정이었다. 그는 취재진의 질문에도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며 황급히 공항을 빠져나갔다.

지난 11일 SBS ‘8뉴스’는 정준영이 동료 연예인을 비롯해 지인들과 함께 있는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이하 카톡방)에 몰카를 공유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카톡방에는 성매매 알선 등 혐의를 받고 있는 승리가 포함돼있다고 밝혀졌다. 

또 누리꾼들은 카톡방에 있던 동료 연예인으로 그룹 하이라이트 용준형, FT아일랜드 이홍기 등을 지목했고, 이들은 적극 부인했다. 이 밖에도 FT아일랜드 최종훈, 씨엔블루 이종현 등이 지목된 상태다.

이에‘현지에서 먹힐까’촬영 일정으로 미국에 있던 정준영은 중도 귀국해 경찰의 수사를 받기로 했다. 또 KBS ‘1박 2일’측은 정준영의 출연을 중단시키기로 결정했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tvN ‘짠내투어’,‘현지에서 먹힐까’ 측 또한 정준영을 하차시키기로 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