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구, 장애인 친화도시 조성에 앞장…2019년 56억 투입해 세부사업 추진
노원구, 장애인 친화도시 조성에 앞장…2019년 56억 투입해 세부사업 추진
  • 곽민구 기자
  • 승인 2019.03.14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노원구청 제공)
(사진=노원구청 제공)

[뷰어스=곽민구 기자] 서울 노원구가 장애인 친화도시 조성을 위해 앞장선다.

노원구는 13일 “올해 구비 56억원을 들여 3대 정책과제 43개 세부사업으로 이뤄진 '장애인 친화도시 조성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장애인 일자리·돌봄·이동권 강화 등 각종 지원과 비장애인의 인식개선 등을 추진한다.

정책과제 중 '다양한 욕구에 대응한 맞춤형 지원'은 52억9500만원이 투입된다. 서울시 공모사업 ‘커리어플러스센터’ 유치에 나서 장애인의 일자리 욕구를 충족시킨다. 커리어플러스센터는 발달장애인 등 장애인 개별 특성을 반영한 맞춤형 현장 중심 직업훈련시설로, 노원구는 모든 장애인이 이용 가능한 ‘장애인 일자리 지원센터’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또 성인 발달장애인의 주간 활동을 지원하거나 유기·방임된 장애인에게 긴급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돌봄 체계를 강화한다. '무장애 숲길' 탐방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우리동네 무장애 놀이터 조성' 등 여가생활도 지원한다.

상계동 노원역 사거리 국민은행 신축 건물에 장애인의 소통 및 사회참여 공간인 ‘장애인단체 활동 지원센터’와 장애인 가족 상담·역량강화를 위한 ‘장애인 가족 지원센터’를 오는 2020년에 설치한다.

3억600만 원이 들어가는 '이동권 보장 강화'는 장애인의 도보 길과 교통수단을 개선하는 정책이다. 보도 평탄화 작업, 보도 파손구간 교체, 안전난간, 안내표지판, 험프용 횡단보도 설치 등 보도환경 개선 사업을 시행한다. 비휠체어 장애인을 위해 ‘장애인 바우처 택시 지원사업’을 실시하고, 장애인·노약자 무료셔틀버스 정류장을 추가한다.

아울러 장애 인식 개선 사업은 비장애인의 인식을 바꾸기 위해 장애인 시설부터 바뀌는 데 주안점이 있다. 인권침해 방지를 위해 장애인 복지 시설 62곳을 매년 지도 점검하고 종사자 인권교육을 중점 추진한다.

인권침해 예방을 위한 공통 대응 매뉴얼을 제작·배포하고, 종사자 스트레스 해소를 위한 소통 시간을 마련한다. 복지시설 명칭을 지역사회 친화적으로 바꾸는 정책도 점진적으로 추진하고, 노원구 직원의 장애 인식개선 교육을 매년 실시한다.

한편 노원구는 민선 7기를 맞아 ‘장애인 친화도시팀’을 신설하고, 분야별 전문가로 ‘장애인 친화도시 조성 자문위원회’를 구성해 장애인 의사와 민간 의견을 보다 적극적으로 수렴하고 지역에 맞는 사업을 발굴·추진한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장애인이 살기 좋은 도시는 비장애인도 살기 좋은 도시”라며 “유형별로 매년 실시하는 장애인 실태조사를 통해 장애인과 비장애인 차별 없이 모두가 행복한 도시를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