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프닝까지 촬영했던 ‘1박 2일’ 올스톱...‘방송사 책임론’ 영향 미쳤나
오프닝까지 촬영했던 ‘1박 2일’ 올스톱...‘방송사 책임론’ 영향 미쳤나
  • 이소희 기자
  • 승인 2019.03.15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 제공)
(사진=KBS 제공)

[뷰어스=이소희 기자] ‘1박 2일’에 출연 중이던 정준영이 불법 촬영 및 유포 혐의를 받고 있는 상황 속, 촬영을 재개했던 ‘1박 2일’이 당분간 제작을 중단하기로 했다.

KBS는 15일 공식 입장문을 통해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이하 ‘1박 2일’)의 방송 및 제작을 중단하기로 했음을 알렸다.

KBS는 이 입장문에서 “정준영을 모든 프로그램에서 출연 정지시킨데 이어 당분간 ‘1박 2일’ 프로그램의 방송 및 제작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면서 “이에 따라 이번 주부터 ‘1박 2일’ 시간에는 당분간 대체 프로그램을 편성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앞서 ‘1박 2일’은 이날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 본관에서 오프닝 녹화를 진행했다. 정준영이 빠진 이후 처음으로 진행된 녹화다. 하지만 이도 잠시, KBS는 대대적인 촬영 중단 및 변동 사항을 전했다. 

이에 대해 KBS는 “시청자를 고려하여 기존 2회 분량 촬영분에서 가수 정준영이 등장하는 부분을 완전 삭제해 편집한 후 방송하는 방안을 검토했지만, 사안의 엄중함을 인식하고 전면적인 프로그램 정비를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면서 “특히 정준영이 3년 전 유사한 논란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수사 당국의 무혐의 결정을 기계적으로 받아들이고 충분히 검증하지 못한 채 출연 재개를 결정한 점에 대해서도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이현지 기자)
(사진=이현지 기자)

최근 일명 ‘승리 게이트’를 계기로 연예계에는 비상에 걸렸다. 클럽 버닝썬에서 일어난 폭행사건은 경찰 유착 의혹, 성매매 알선, 불법 촬영 및 유포 등 각종 사회적 혐의로 확장됐다. 이 과정에서 2016년 한 차례 불법 촬영으로 논란을 일으켰던 정준영이 다시 한 번 연루되면서 파장은 더욱 커졌다.

이에 이미 한 번 범죄를 저지른 정준영을 받아준 방송가에도 비난이 쏟아졌다. 특히 ‘1박 2일’에 대해서는 폐지를 해야 한다는 의견이 상당했다. 당시 정준영은 무혐의 처분을 받기는 했지만, 그 과정은 석연찮았고 또 중대한 사안에 관계됐음에도 불구하고 3개월 만에 그를 다시 받아들였기 때문이다.

그로 인해 방송사가 섭외 및 편집으로 골머리를 앓는 것만 볼 게 아니라, 과연 이 같은 피해가 왜 방송사에게 돌아왔는지 근본적인 문제를 되짚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졌다.

어떤 연예인들이 사고를 칠지 모르는 상황 속 방송가가 무작정 몸을 사릴 수는 없다. 하지만 문제가 됐던 이들을 기용하거나 연예인들의 발언을 민감하게 받아들이지 않는 태도에 있어서는 결코 방송사의 책임을 피할 수 없다. 이번 KBS의 대대적인 결정을 계기로 각 방송사와 프로그램이 도덕성의 중요도를 생각하며 오랜 숙제를 풀어나가야 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