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 장애인 예술가 육성 지원한다
KEB하나은행, 장애인 예술가 육성 지원한다
  • 김동호 기자
  • 승인 2019.04.12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나 장애인 디자인스쿨 2019 : Just Artist' 후원
(사진=KEB하나은행 제공)
(사진=KEB하나은행 제공)

[뷰어스=김동호 기자] KEB하나은행(은행장 지성규)이 장애인의 숨겨진 재능을 발굴, 육성하고 예술가로 활동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장애인 예술가 육성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이를 위해 '하나 장애인 디자인스쿨 2019 : Just Artist'를 후원한다.

KEB하나은행은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장애인 등 취약계층의 취업을 돕고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사회적기업을 지원함과 동시에 미술에 재능이 있는 장애인을 발굴해 예술가로 육성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이 프로젝트는 지난 11일 서울 은평구에 위치한 사회적기업 ㈜지노도예학교에서 열린 개원식을 시작으로, 참가접수를 거쳐 향후 3개월간 진행된다.

미술에 관심 있고 예술가를 꿈꾸는 장애인이라면 누구나 참가 가능하며, 참가자는 ㈜지노도예학교의 전문 강사진으로부터 무료로 다양한 미술교육을 받을 수 있다. 또한 작가로 활동할 수 있도록 코칭도 받게 되며 향후 본인의 작품을 전시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할 예정이다. 교육은 5월부터 8월까지 약 3개월간 진행된다.

참가 신청은 재능 있는 장애인 예술가들을 발굴·육성하고 지역사회의 장애인을 대상으로 예술교육을 제공하는 사회적기업 ㈜지노도예학교 또는 사회복지법인 엔젤스헤이븐 홈페이지를 통해 오는 24일까지 이메일로 신청하면 된다.

한편 하나금융그룹은 지난해부터 ‘아름다운 그림여행’이라는 테마로 서양화가 안윤모 작가와 함께 자폐성 장애 작가들의 전시회 개최를 후원하고 있다. 이를 통해 장애인이 차별받지 않고 잠재된 예술적 재능을 발견해 마음껏 실현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올해에는 4월초부터 서울대학교 치과병원 ‘치유 갤러리’에서 열리고 있는 “그림을 말하다展”을 후원함으로써 자폐성 작가들이 자신의 한계에 갇히지 않고 그림으로 세상 밖 사람들과 소통 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