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서스가루, 같은 효과 다른 식품도? ‘프로 다이어터’ 홀린 매력
시서스가루, 같은 효과 다른 식품도? ‘프로 다이어터’ 홀린 매력
  • 김현 기자
  • 승인 2019.04.15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TV조선 '살림9단의 만물상' 방송캡처
사진=TV조선 '살림9단의 만물상' 방송캡처

[뷰어스=김현 기자] 시서스가루와 같은 효과를 내는 또 다른 식품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최근 다양한 방송을 통해 시서스가루의 효능이 입증되고 있다. 실제 시서스가루로 다이어트에 도전한 사례들이 공개되면서 신뢰를 높였다.

시서스가루의 가장 큰 강점은 체지방 감량을 돕는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자연스럽게 체중이 감량한다. 특히 먹는 것에 비해 체지방이 적게 쌓이도록 하는 것으로 알려져 시서스가루가 큰 인기를 끌 것으로 보인다.

시서스가루와 마찬가지로 체지방을 태우는 역할을 하는 음식들도 관심이다. 음식에 따라 특별히 열을 더 많이 내는 것이 있다. 이런 음식은 체지방을 태우고, 칼로리를 소모시키는 데 도움이 된다.

먼저 매운 고추에 있는 캡사이신은 몸을 덥게 만들고, 지방과 칼로리를 태운다. 날로 먹거나 요리한 것, 말린 것, 가루 등을 먹으면 된다. 스프나 달걀, 고기 요리 등에 붉은 고추나 매운 양념을 넣어서 먹으면 된다.

연구에 따르면, 8주 동안 하루에 녹차를 4잔 마시면 체지방을 없애고, 1~2킬로그램을 줄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녹차를 마시고 나면 일시적으로 신진대사를 활발하게 만드는 화합물인 에피갈로카테킨갈레이트(EGCG)가 있기 때문이다.

EGCG는 녹차 잎의 추출물인 폴리페놀의 일종으로 강력한 항산화 작용을 한다. 단 너무 뜨거운 차는 식도암 등의 발병 위험을 높일 수 있기 때문에 적당한 온도로 식혀서 먹는 게 좋다.

통곡물, 특히 오트밀과 현미 등은 섬유질이 풍부해 정제된 곡물보다 2배나 많은 칼로리를 태운다. 살코기도 다이어트에 좋다. 단백질은 소화될 때 높은 발열 효과가 있다. 소화가 되는 동안 음식에 있는 칼로리의 약 30%를 태운다. 특히 300칼로리의 닭 가슴살은 소화시키는데 90칼로리가 소모된다.

저지방 유제품도 다이어트에 도움이 된다. 칼슘과 비타민 D가 풍부해 신진대사를 왕성하게 유지하는데 필수적인 근육의 양을 보존하고 키우는데 도움을 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