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영미, ‘목소리’로 끝낸 무명생활...리설주에 박근혜까지
전영미, ‘목소리’로 끝낸 무명생활...리설주에 박근혜까지
  • 김현 기자
  • 승인 2019.04.15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방송캡처
사진=SBS 방송캡처

[뷰어스=김현 기자] 개그맨 전영미의 목소리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전영미는 최근 라디오프로그램에 여러 차례 모습을 드러내면서 대중의 관심을 끌고 있다. 전영미를 잘 알지 못했던 청취자들도 그의 흡입력 강한 목소리에 극찬을 쏟아냈다.

청취자를 홀린 전영미의 목소리는 스스로의 무명 생활을 끝낼 수 있었던 무기이기도 했다.

무명 생활을 하던 전영미는 지난 2003년 MBC '코미디하우스' 3자 토론 코너에서 배칠수 후보 측 대변인으로 출연한 것을 계기로 얼굴을 알렸다.

이후 2004년부터는 배칠수와 콤비를 이뤄 다수 방송에서 유명인들의 목소리를 흉내 내는 콩트를 진행해 인기를 얻었다. 전영미가 흉내 낸 인물들은 박근혜 전(前) 대통령부터 북한 김정은 위원장의 아내 리설주까지 다양하다.

한편 전영미는 지난 1996년 MBC 개그 콘테스트 공채 7기로 데뷔하며 방송 생활을 시작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