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이 ‘키홀 플라즈마 배관 자동용접 장비’를 자체 개발하고 조선업계 최초로 생산 현장에 적용했다고 19일 밝혔다. (사진= 삼성중공업이 ‘키홀 플라즈마 배관 자동용접 장비’를 자체 개발하고 조선업계 최초로 생산 현장에 적용했다고 19일 밝혔다. LNG운반선 수주가 늘어 배관재 용접이 늘었는데, 이 분야 용접 속도가 3배 빨라질 전망이다. 플라즈마 용접은 고속으로 분출되는 고온의 플라즈마 아크를 이용해 용접하는 방식이다. 키홀 플라즈마 배관 용접은 플라즈마 아크로 모재를 관통해 구멍을 뚫고 이면 비드를 형성하고 자동으로 배관 초층 용접을 해 고속으로 작업을 할 수 있는 특징이 있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삼성중공업은 “그간 배관은 일반적인 판형 부재와 달리 한쪽 면에서만 용접이 가능하기 때문에 배관 내부에 이면 비드를 형성하는 초층 용접이 중요하나 자동화 적용이 어려워 수동 용접에 의존했다”며 “이로 인해 품질 편차가 발생하고 고기량자 확보에도 어려움을 겪는 실정이었다”고 했따. 이번 새로운 용접 방식은 이러한 문제를 극복하고자 개발됐다. 주력 선종인 LNG운반선 수주가 증가함에 따라 스테인레스스틸 배관재 용접량이 크게 늘면서 중요성도 커졌다. 삼성중공업은 현장 적용 실증 테스트를 실시한 결과 구경 24인치 배관을 용접할 때 수동 TIG 용접은 66분(4회 용접) 소요되는 반면 키홀 플라즈마 방식은 20분(2회 용접)에 마쳐 용접 속도가 3배 이상 빨라진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했다. 삼성중공업은 키홀 플라즈마 용접 방식이 배관 용접 생산성을 획기적으로 개선 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두진 삼성중공업 로보틱스사업팀장은 “이번 새로운 용접 방식은 조선업계 배관 용접의 난제였던 초층 용접 자동화를 최초로 실현한 데 의미가 있다”며, “올해 말까지 AI를 활용한 자동 용접 오퍼레이팅 시스템을 개발해 현장 자동화·무인화에 속도를 낼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重 '키홀 플라즈마' 용접 첫 적용…"LNG선 배관용접 3배↑"

LNG운반선 수주 호조에 배관재 용접량 급증
"조선업 최초 적용, 생산성 개선…AI 자동화도 추진"

손기호 기자 승인 2024.06.19 09:53 의견 0
삼성중공업이 ‘키홀 플라즈마 배관 자동용접 장비’를 자체 개발하고 조선업계 최초로 생산 현장에 적용했다고 19일 밝혔다. (사진=


삼성중공업이 ‘키홀 플라즈마 배관 자동용접 장비’를 자체 개발하고 조선업계 최초로 생산 현장에 적용했다고 19일 밝혔다. LNG운반선 수주가 늘어 배관재 용접이 늘었는데, 이 분야 용접 속도가 3배 빨라질 전망이다.

플라즈마 용접은 고속으로 분출되는 고온의 플라즈마 아크를 이용해 용접하는 방식이다. 키홀 플라즈마 배관 용접은 플라즈마 아크로 모재를 관통해 구멍을 뚫고 이면 비드를 형성하고 자동으로 배관 초층 용접을 해 고속으로 작업을 할 수 있는 특징이 있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삼성중공업은 “그간 배관은 일반적인 판형 부재와 달리 한쪽 면에서만 용접이 가능하기 때문에 배관 내부에 이면 비드를 형성하는 초층 용접이 중요하나 자동화 적용이 어려워 수동 용접에 의존했다”며 “이로 인해 품질 편차가 발생하고 고기량자 확보에도 어려움을 겪는 실정이었다”고 했따.

이번 새로운 용접 방식은 이러한 문제를 극복하고자 개발됐다. 주력 선종인 LNG운반선 수주가 증가함에 따라 스테인레스스틸 배관재 용접량이 크게 늘면서 중요성도 커졌다.

삼성중공업은 현장 적용 실증 테스트를 실시한 결과 구경 24인치 배관을 용접할 때 수동 TIG 용접은 66분(4회 용접) 소요되는 반면 키홀 플라즈마 방식은 20분(2회 용접)에 마쳐 용접 속도가 3배 이상 빨라진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했다.

삼성중공업은 키홀 플라즈마 용접 방식이 배관 용접 생산성을 획기적으로 개선 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두진 삼성중공업 로보틱스사업팀장은 “이번 새로운 용접 방식은 조선업계 배관 용접의 난제였던 초층 용접 자동화를 최초로 실현한 데 의미가 있다”며, “올해 말까지 AI를 활용한 자동 용접 오퍼레이팅 시스템을 개발해 현장 자동화·무인화에 속도를 낼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뷰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