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DB산업은행이 대우조선해양의 정상화를 위해 한화그룹과 2조원의 유상증자를 통한 조건부 투자합의서(MOU)를 26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사진=손기호) KDB산업은행이 대우조선해양의 정상화를 위해 한화그룹과 2조원의 유상증자를 통한 조건부 투자합의서(MOU)를 26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한화그룹은 대우조선의 49.3%의 지분을 확보하면서 경영권을 갖게된다. 산업은행은 한화그룹과의 투자합의서 체결 이후 한화그룹보다 유리한 조건을 제시하는 투자자의 참여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우선매수자를 두고 경쟁 입찰을 진행하는 스토킹호스 방식으로 진행한다. 이날 강석훈 산은 회장은 기자간담회에서 “한화그룹과 논의 결과 대우조선이 한화그룹과 조건부 투자 계약을 체결하고 이후 경쟁 입찰을 통해 최종 투자자를 결정하는 스토킹호스방식으로 본건 계약을 진행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대우조선은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2조원의 자본확충으로 향후 부족 자금에 대응하고 미래 성장동력을 위한 투자재원 확보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화그룹은 한화에어로스페이스 1조원, 한화시스템 5000억원, 한화임팩트파트너스 4000억원, 한화에너지 자회사 3곳이 1000억원 등 총 2조원의 유상증자를 통해 대우조선의 경영권을 확보한다. 앞서 그동안 대우조선은 채권단의 자율 지원을 통한 경영정상화를 추진했다. 지난 2019년 현대중공업 계열과 인수합병(M&A)을 추진했지만 같은 조선업종인 영향에 유럽연합(EU)의 기업결합 불승인 결정으로 최종 거래가 무산됐다. 산업은행은 대우조선해양의 현대중공업과의 인수합병이 무산된 후 경영컨설팅을 실시해 경쟁력 강화 방안 등 정상화를 위한 노력을 기울였다. 컨설팅 결과 대우조선은 경쟁력 강화를 위해서 수익성 중심 경영과 미래기회 선점, 조직 운영 혁신 등의 과제를 제시했다. 하지만 조선업의 높은 변동성 때문에 안정적인 영업활동을 위해서는 미래 신사업 역량을 확보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것이 산업은행의 판단이다. 이를 위해서는 경영과 재무 역량을 갖춘 외부 투자자 유치를 통해 대규모 자본을 확충하고 재무구조를 개선하는 것이 시급하다는 설명이다. 이에 산업은행은 대우조선의 투자 유치를 위한 방안 중 비용을 최소화하고 신속히 매각을 추진하는 방법으로 신주 인수 방식의 유상증자를 추진하게 됐다. 한화그룹은 2조원의 유상증자를 실시해 49.3%, 산업은행의 대우조선 지분율은 28.2%로 낮아진다. 산업은행은 한화그룹을 우선매수자로 선정하고 27일부터 대우조선해양에 대한 입찰의향서(LOI)를 3주간 받을 예정이다. 실사는 약 4주간 진행하며 필요하면 2주를 추가할 방침이다. (사진=손기호) 산업은행은 27일부터 3주간 경쟁입찰을 진행해 인수의향서(LOI)를 받을 예정이다. 실사는 약 4주간 진행하며 필요하면 2주를 추가할 방침이다. 산업은행 측은 “한화그룹보다 더 높은 조건을 제시하면 한화도 수용할 수 있는지를 확인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 회장은 “대우조선해양은 정부, 채권단, 지역사회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가 얽혀있어서 폭넓은 이해가 필요했다”며 “이번을 계기로 대우조선해양의 중장기 경쟁력이 다시 살아나고 더 나아가 세계 최고의 조선해양 전문기업으로 우뚝 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화그룹, 대우조선해양 ‘2조원’에 조건부인수…경쟁입찰 후 본건 계약

한화그룹 49.3%·산업은행 28.2%…이날부터 4주간 추가 경쟁자 모집
강석훈 산은 회장 “경영·재무 갖춘 외부 투자자 유치 통해 재무구조 개선”

손기호 기자 승인 2022.09.26 17:23 | 최종 수정 2022.09.26 17:22 의견 0
KDB산업은행이 대우조선해양의 정상화를 위해 한화그룹과 2조원의 유상증자를 통한 조건부 투자합의서(MOU)를 26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사진=손기호)


KDB산업은행이 대우조선해양의 정상화를 위해 한화그룹과 2조원의 유상증자를 통한 조건부 투자합의서(MOU)를 26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한화그룹은 대우조선의 49.3%의 지분을 확보하면서 경영권을 갖게된다.

산업은행은 한화그룹과의 투자합의서 체결 이후 한화그룹보다 유리한 조건을 제시하는 투자자의 참여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우선매수자를 두고 경쟁 입찰을 진행하는 스토킹호스 방식으로 진행한다.

이날 강석훈 산은 회장은 기자간담회에서 “한화그룹과 논의 결과 대우조선이 한화그룹과 조건부 투자 계약을 체결하고 이후 경쟁 입찰을 통해 최종 투자자를 결정하는 스토킹호스방식으로 본건 계약을 진행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대우조선은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2조원의 자본확충으로 향후 부족 자금에 대응하고 미래 성장동력을 위한 투자재원 확보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화그룹은 한화에어로스페이스 1조원, 한화시스템 5000억원, 한화임팩트파트너스 4000억원, 한화에너지 자회사 3곳이 1000억원 등 총 2조원의 유상증자를 통해 대우조선의 경영권을 확보한다.

앞서 그동안 대우조선은 채권단의 자율 지원을 통한 경영정상화를 추진했다. 지난 2019년 현대중공업 계열과 인수합병(M&A)을 추진했지만 같은 조선업종인 영향에 유럽연합(EU)의 기업결합 불승인 결정으로 최종 거래가 무산됐다.

산업은행은 대우조선해양의 현대중공업과의 인수합병이 무산된 후 경영컨설팅을 실시해 경쟁력 강화 방안 등 정상화를 위한 노력을 기울였다. 컨설팅 결과 대우조선은 경쟁력 강화를 위해서 수익성 중심 경영과 미래기회 선점, 조직 운영 혁신 등의 과제를 제시했다.

하지만 조선업의 높은 변동성 때문에 안정적인 영업활동을 위해서는 미래 신사업 역량을 확보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것이 산업은행의 판단이다. 이를 위해서는 경영과 재무 역량을 갖춘 외부 투자자 유치를 통해 대규모 자본을 확충하고 재무구조를 개선하는 것이 시급하다는 설명이다.

이에 산업은행은 대우조선의 투자 유치를 위한 방안 중 비용을 최소화하고 신속히 매각을 추진하는 방법으로 신주 인수 방식의 유상증자를 추진하게 됐다. 한화그룹은 2조원의 유상증자를 실시해 49.3%, 산업은행의 대우조선 지분율은 28.2%로 낮아진다.

산업은행은 한화그룹을 우선매수자로 선정하고 27일부터 대우조선해양에 대한 입찰의향서(LOI)를 3주간 받을 예정이다. 실사는 약 4주간 진행하며 필요하면 2주를 추가할 방침이다. (사진=손기호)


산업은행은 27일부터 3주간 경쟁입찰을 진행해 인수의향서(LOI)를 받을 예정이다. 실사는 약 4주간 진행하며 필요하면 2주를 추가할 방침이다. 산업은행 측은 “한화그룹보다 더 높은 조건을 제시하면 한화도 수용할 수 있는지를 확인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 회장은 “대우조선해양은 정부, 채권단, 지역사회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가 얽혀있어서 폭넓은 이해가 필요했다”며 “이번을 계기로 대우조선해양의 중장기 경쟁력이 다시 살아나고 더 나아가 세계 최고의 조선해양 전문기업으로 우뚝 서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뷰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