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필(사진=조용필 50주년 추진위원회 ) [뷰어스=한수진 기자]  "관객이 만족하는 모습을 보면 행복하다"   ‘가왕’ 조용필이 데뷔 50주년을 맞았다. 후배들은 그를 존경하고, 대중들은 그를 찬사한다. 국내 대중문화의 한 획을 그은 조용필의 올곧은 50년 세월이 대단할 뿐이다. 조용필은 11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에 위치한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데뷔 50주년 기념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조용필은 데뷔 50주년을 맞이한 소감에 대해 “대한민국에 태어나서 정말 행복하다. 지난 반세기 50년 동안 많은 사랑을 받았다. 보답할 길이 없다. 깊은 관심에 대단히 감사드린다. 고맙다”고 소감을 밝혔다. 1968년 데뷔한 조용필은 지금까지 발매한 정규앨범만 무려 19집이다. 비정규앨범까지 포함하면 50개에 달하는 음반을 발매했다. LP로 데뷔해 카세트 테이프와 CD를 거쳐 디지털 음원까지 석권한 국내 유일한 가수다. 이 같은 기록으로 인해 ‘가왕’(가수의 왕)이라는 수식어까지 생겼을 정도. 이에 대해 조용필은 “선생님 또는 가왕이라는 호칭이 부담스럽다. 그런 호칭을 받으려고 음악한 게 아니다. 음악이 좋아서 한 것 뿐이다”며 “그러다 보니까 별의별 호칭이 나왔다. 그런데 사실 그게 다 나에게 부담으로 온다”고 겸손을 보였다.   조용필(사진=조용필 50주년 추진위원회 )   음악과의 첫 인연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동요를 하모니카로 연주하기 시작했던 게 첫 음악과의 인연이었다. 그 후로 축음기를 통해서 가요를 접했고 라디오를 통해서 팝을 접했다. 또 형의 치던 기타를 통해 기타를 켜게 됐다. 처음엔 음악을 취미로만 하겠다고 했는데 막상 친구들과 합주하고 그룹을 만들어 활동하다 보니까 헤어 나오기 힘들더라. 음악을 하게 되면 이 것이 계속 끊임없이 가게 되더라. 비결은 없다. 하다 보니까 새로운 걸 발견하면서 충격을 계속 받고 있다. 지금도 나는 계속 배우고 있다. 아마 죽을 때까지 배우다가 끝날 것 같다"고 털어놨다. 조용필은 첫 정규 앨범으로 국내 최초 100만 장 이상의 판매고를 올리기도 했다. 특히 1980년 전체 음반 판매량의 50%가 그의 앨범이었을 정도다. 이후 발매한 앨범도 모두 사랑받으며 ‘국민 가수’라는 수식어를 얻었다. 특히 록, 팝발라드, 포크, 디스코, 민요, 트로트, 동요 등 소화할 수 있는 음악의 스펙트럼도 무한하다. 이처럼 조용필은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며 장르 통합 뿐 아니라 세대 통합까지 이뤄냈다. 가장 최근 앨범 ‘헬로’(2013년)의 타이틀곡 ‘바운스’로는 그해 가온차트 연간 20위라는 대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그는 여러 세대에게 사랑 받을 수 있었던 이유에 대해 “나이가 많아지고 몸도 늙고 있지만 음악적인 건 되도록 듣는 걸 통해서 젊음을 유지하려고 노력한다. 음악을 매일 듣는다. 유튜브 클릭을 하면 연관 음악이나 콘서트 등이 나온다. 그런 걸 많이 본다. 기타리스트로 시작했기 때문에 들으면서 코드를 전부 적는다. 음악을 들으면서 젊은 감각을 찾아낼 수 있다. 그래서 유지가 되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조용필(사진=조용필 50주년 추진위원회 )   조용필은 세대의 흐름도 놓치지 않는다. 빅뱅, 방탄소년단 등 현재 인기 있는 가수의 노래까지 찾아 듣는다는 그다. “지금 현재 유명하면 그 사람이 뭔가가 있다는 거다. 뭔가 있기 때문에 사람들이 좋아하고 열광하고 팬을 만들 수 있는 거다”며 “방탄소년단, 엑소, 빅뱅 노래도 듣고 공연도 본다. 그런 친구들이 왜 유명한 지 살펴보면 분명한 이유가 있다. 노래를 잘한다든지 잘생겼다든지 특유의 매력이 있다”고 말했다. 신보 계획에 대해선 말을 아꼈다. 그는 “성격이 완벽하기 때문에 아마 올해 발매는 못할 것 같다. 봄 투어 끝나고 잠시 2개월 쉬고 가을 투어를 한다. 그 중간에 준비를 해야 될 거다. 작업이라는 게 하다 보면 수정하는 게 많다. 그 과정이 나도 괴롭다”며 “새롭게 만드는 곡은 있다. 자꾸 사람들이 그런다. 그 나이 되면 인생에 관한 음악을 발표해야하는 거 아니냐고 한다. 속으로 ‘웃기고 있네’라고 생각한다. 음악은 그냥 음악이다. 인생에 대해서 논하는 건 문학이나 다른 것들에서 하는 거다. 노래는 노래일 뿐이다. 지금 작업하고 있는 건 전부 미디움 템포의 곡들이다”고 밝혔다. 지난 50년 동안 끊임없이 최고의 음악을 선보인 가왕 조용필. 앞으로 써내려갈 기록도 기대하지 않을 수 없다.

[현장에서] ‘가왕’ 조용필 데뷔 50주년, 여전히 존경받는 이유

한수진 기자 승인 2018.04.11 15:18 의견 0
조용필(사진=조용필 50주년 추진위원회 )
조용필(사진=조용필 50주년 추진위원회 )

[뷰어스=한수진 기자]  "관객이 만족하는 모습을 보면 행복하다"

 

‘가왕’ 조용필이 데뷔 50주년을 맞았다. 후배들은 그를 존경하고, 대중들은 그를 찬사한다. 국내 대중문화의 한 획을 그은 조용필의 올곧은 50년 세월이 대단할 뿐이다.


조용필은 11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에 위치한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데뷔 50주년 기념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조용필은 데뷔 50주년을 맞이한 소감에 대해 “대한민국에 태어나서 정말 행복하다. 지난 반세기 50년 동안 많은 사랑을 받았다. 보답할 길이 없다. 깊은 관심에 대단히 감사드린다. 고맙다”고 소감을 밝혔다.


1968년 데뷔한 조용필은 지금까지 발매한 정규앨범만 무려 19집이다. 비정규앨범까지 포함하면 50개에 달하는 음반을 발매했다. LP로 데뷔해 카세트 테이프와 CD를 거쳐 디지털 음원까지 석권한 국내 유일한 가수다. 이 같은 기록으로 인해 ‘가왕’(가수의 왕)이라는 수식어까지 생겼을 정도. 이에 대해 조용필은 “선생님 또는 가왕이라는 호칭이 부담스럽다. 그런 호칭을 받으려고 음악한 게 아니다. 음악이 좋아서 한 것 뿐이다”며 “그러다 보니까 별의별 호칭이 나왔다. 그런데 사실 그게 다 나에게 부담으로 온다”고 겸손을 보였다.

 

조용필(사진=조용필 50주년 추진위원회 )
조용필(사진=조용필 50주년 추진위원회 )

 

음악과의 첫 인연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동요를 하모니카로 연주하기 시작했던 게 첫 음악과의 인연이었다. 그 후로 축음기를 통해서 가요를 접했고 라디오를 통해서 팝을 접했다. 또 형의 치던 기타를 통해 기타를 켜게 됐다. 처음엔 음악을 취미로만 하겠다고 했는데 막상 친구들과 합주하고 그룹을 만들어 활동하다 보니까 헤어 나오기 힘들더라. 음악을 하게 되면 이 것이 계속 끊임없이 가게 되더라. 비결은 없다. 하다 보니까 새로운 걸 발견하면서 충격을 계속 받고 있다. 지금도 나는 계속 배우고 있다. 아마 죽을 때까지 배우다가 끝날 것 같다"고 털어놨다.

조용필은 첫 정규 앨범으로 국내 최초 100만 장 이상의 판매고를 올리기도 했다. 특히 1980년 전체 음반 판매량의 50%가 그의 앨범이었을 정도다. 이후 발매한 앨범도 모두 사랑받으며 ‘국민 가수’라는 수식어를 얻었다. 특히 록, 팝발라드, 포크, 디스코, 민요, 트로트, 동요 등 소화할 수 있는 음악의 스펙트럼도 무한하다. 이처럼 조용필은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며 장르 통합 뿐 아니라 세대 통합까지 이뤄냈다.


가장 최근 앨범 ‘헬로’(2013년)의 타이틀곡 ‘바운스’로는 그해 가온차트 연간 20위라는 대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그는 여러 세대에게 사랑 받을 수 있었던 이유에 대해 “나이가 많아지고 몸도 늙고 있지만 음악적인 건 되도록 듣는 걸 통해서 젊음을 유지하려고 노력한다. 음악을 매일 듣는다. 유튜브 클릭을 하면 연관 음악이나 콘서트 등이 나온다. 그런 걸 많이 본다. 기타리스트로 시작했기 때문에 들으면서 코드를 전부 적는다. 음악을 들으면서 젊은 감각을 찾아낼 수 있다. 그래서 유지가 되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조용필(사진=조용필 50주년 추진위원회 )
조용필(사진=조용필 50주년 추진위원회 )

 


조용필은 세대의 흐름도 놓치지 않는다. 빅뱅, 방탄소년단 등 현재 인기 있는 가수의 노래까지 찾아 듣는다는 그다. “지금 현재 유명하면 그 사람이 뭔가가 있다는 거다. 뭔가 있기 때문에 사람들이 좋아하고 열광하고 팬을 만들 수 있는 거다”며 “방탄소년단, 엑소, 빅뱅 노래도 듣고 공연도 본다. 그런 친구들이 왜 유명한 지 살펴보면 분명한 이유가 있다. 노래를 잘한다든지 잘생겼다든지 특유의 매력이 있다”고 말했다.


신보 계획에 대해선 말을 아꼈다. 그는 “성격이 완벽하기 때문에 아마 올해 발매는 못할 것 같다. 봄 투어 끝나고 잠시 2개월 쉬고 가을 투어를 한다. 그 중간에 준비를 해야 될 거다. 작업이라는 게 하다 보면 수정하는 게 많다. 그 과정이 나도 괴롭다”며 “새롭게 만드는 곡은 있다. 자꾸 사람들이 그런다. 그 나이 되면 인생에 관한 음악을 발표해야하는 거 아니냐고 한다. 속으로 ‘웃기고 있네’라고 생각한다. 음악은 그냥 음악이다. 인생에 대해서 논하는 건 문학이나 다른 것들에서 하는 거다. 노래는 노래일 뿐이다. 지금 작업하고 있는 건 전부 미디움 템포의 곡들이다”고 밝혔다.


지난 50년 동안 끊임없이 최고의 음악을 선보인 가왕 조용필. 앞으로 써내려갈 기록도 기대하지 않을 수 없다.

저작권자 ⓒ뷰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